메뉴 건너뛰기

나눔방

조회 수 39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처삼촌님께 회개 하였습니다.

 

       저는 고등학교 일 학년 때부터 처삼촌님께서 운영하시는 상점에서 낮에는 일을 하고 저녁에는 학교를 다녔습니다. 고등학교를 졸업을 하고 대학을 야간부에 다닐 때에도 4년간 낮에는 처삼촌님 상점에서 일을 하고 저녁에는 대학을 다녔습니다. 한 7년 정도 일을 하였으므로 지금의 저의 아내와 알게 된 것은 결혼하기 상당히 전부터 잘 알고 지냈습니다. 대학교 4학년 때에 손위의 큰 처남과 또 손위의 처형께서 저와 아내에게 몇 번 극장표를 사서 주며 같이 가라고 하였으며 식사도 식당에서 단 둘만 같이 하게 하였습니다. 대학을 마치고 군대에 입대할 무렵에는 처가의 온 집안에 저와 지금의 아내와 사귀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그래서 군에 입대하여 훈련 받을 때와 훈련이 끝난 후에도 저의 아내는 몇 번이나 저를 찾아와 면회를 하였습니다. 군대에서 제대 할 무렵인 1970년에 결혼을 하고 제대 후에도 저는 처삼촌님께서 운영 하시는 상점에서 미국에 이민을 갈 때까지 3년 동안 근무하였습니다.

       오늘에 하고 싶은 이야기는 지금부터 하도록 하겠습니다. 군대에서 제대할 무렵 처삼촌님 집에 찾아가서 결혼 할 것을 이야기 하였습니다.(장인어른은 내가 아내를 알기 전에 병으로 일찍 돌아 가셨습니다.) 그 때 처삼촌님은 결혼 비용을 전부 책임지겠다고 말씀하셨으나 결혼 하는 날까지 일원도 받지 못했습니다. 결혼하여 살림을 살기 때문에 생활비가 더 필요 하였으나 월급으로 올려주지를 않아 생활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그 때에 아는 친구가 미국에 가자고 하였으나 저는 거절하였지만 1971년 3월에 아내는 시골의 저의 아버지 생신을 위하여  보내고 그 날 저녁에 미국 가자는 친구가 찾아 와서 저녁식사를 같이 하고 다방에서 이야기를 하다가 늦게 집에 돌아와 보니 좀 도둑이 저의 방에 들어와 저의 생활 필수품을 다 훔쳐갔습니다. 그래서 화가 난 저는 좀 도적 없는 미국에 가야 하겠다는 마음을 먹고 그 다음 날부터 미국 이민을 신청하여 1973년 11월에 미국에 이민을 가게 되었습니다. 이민 가기 10일 전에 미국에 이민을 갈 날을 말하고 인사 하기 위하여  처삼촌님 댁에 갔습니다. 그때에 말씀이 이민을 가면 돈이 필요할 것 같으니 돈을 협조하며 자가용차가 있으므로 버스로 가지 말고 자기 자가용차로 서울까지 가게 하겠다고 이야기 하였으나 미국 가는 날까지 돈 한 푼도 받지 못했으며 차도 오지를 않아 버스로 서울로 가서 미국에 가게 되었습니다. 미국에 도착하여 그동안 섭섭하였던 것을 편지로 5장 기록하여 처삼촌님께 보냈습니다. 아마 한국에서는 그 편지를 받고 큰 처남을 불러 이런 편지가 미국에서 왔다고 호통을 치신 모양입니다. 그 후에 큰 처남의 편지가 저에게 와서 하시는 말이 미국까지 갔으면 그만 지나간 것은 다 잊어버리지 왜 그것을 써서 보냈느냐고 저를 책망하는 편지를 큰 처남이 보내 왔습니다. 그리고 삼 개월이 지나 제가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하고 그때부터 신앙생활을 잘 하게 되었습니다. 성경에 보니 은혜를 경험 하였으면 반드시 과거를 청산하여야 하며 회개할 것은 다 회개하여야 참 믿음이 온다고 하였습니다.(민5장)“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마3:2) 그래서 7장의 편지로 제가 잘 못하였습니다. 용서하여 주십시요 하면서 편지를 처삼촌님께 보냈습니다. 그리고 1977년 5월에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그 때 일차적인 목적은 저의 바로 위의 형님께서 아프기 때문에 참 믿음을 권면하기 위함이며 두 번째는 국민학교에 다니며 어린 시절에 참외와 과일을 따먹은 죄 용서 받기 위하여 현찰로 갚는 것이었습니다.(민5:7) 고향 동네 할아버지께 찾아가서 돈을 얼마를 주면서 국민학교 다닐 때 어린 시절 오가며 참외와 과일을 따먹은 것을 회개 하였습니다. 그리고 처삼촌님을 만나서 사과를 하려고 하였습니다. 처삼촌님 집에서 하루를 자게 되었습니다. 그때 처삼촌에게 저의 잘 못을 이야기 하면서 성경에 요셉의 형들이 시기 하여 요셉을 애굽에 판 것 같이 처삼촌님께서 저에게 모든 것을 잘하여 주셨으면 제가 미국에 이민가지 아니하였을 지도 모른다고 하였더니 처삼촌님이 그때 왜 그렇게 너에게 하였는지 나도 잘 모르겠으나 미국 가서 하나님을 만나게 되고 믿음생활 잘한다고 하니 참 반가우며 그것을 요셉이 애굽에 가게 된 것 같다고 하니 너는 나 보다 한 수 위이구나 하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참된 믿음은 회개하므로 시작 합니다. 하나님 없이 자기 마음대로 살던 사람이 돌아서 하나님의 뜻을 따라 사는 것이 진정한 회개 이며 또 살면서 잘 못한 것도 하나하나 잘 못을 회개도 하여야 참 믿음이 들어 갑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 아주 좋은 성을 가진 사람 신인훈 2016.06.18 746
26 백배 받은 축복 신인훈 2016.07.25 451
25 이층에 숨겨둔 물병이 없어졌다. 신인훈 2016.08.10 3038
24 믿는 사람도 교통법을 지켜야 한다. 신인훈 2016.08.29 536
23 젊은이들이 교회를 떠난다. 신인훈 2016.09.25 508
22 나의 미래를 내가 결정하다. 신인훈 2016.11.12 1101
21 지금 세상이 왜 이렇게 되어 갈까? 신인훈 2016.11.18 499
20 아버지는 무능력 자이다. 신인훈 2017.01.19 389
19 믿음은 끝까지 잘 지켜야 합니다. 신인훈 2017.02.27 451
» 처삼촌님께 회개하였습니다. 신인훈 2017.03.22 390
17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는 하나님 신인훈 2017.04.28 411
16 목회를 잘 못했네요 신인훈 2017.05.12 385
15 하나님이 살려준 사람 신인훈 2017.08.12 290
14 마른 막대기 보다 못 하다. 신인훈 2017.10.22 303
13 당신들이 모르는 하나님의 대사 신인훈 2017.11.06 270
12 우리 교회 김 집사님 신인훈 2018.01.02 297
11 그는 돈키호테 후손이다. 신인훈 2018.01.24 249
10 주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신인훈 2018.01.24 257
9 나도 시집갈 수 있네 신인훈 2018.02.08 278
8 구하는 것보다 더 좋은 것 신인훈 2018.04.19 28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