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은 아픈데 기쁘더라

by 신인훈 posted Jul 29,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손가락은 아픈데 기쁘더라.

 

      저는 가족과 함께 1973년에 미국에 이민을 왔습니다. 처음 이민생활 할 때에는 미국에서 무엇이든지 노동일을 하였습니다. 이민을 갈 때에 저는 한국에서 그래도 대학을 한 사람이었으나 미국에서 전혀 인정을 받지 못하고 미국의 백인들이 하기 싫어하는 노동 일을 한 것입니다. 제가 이야기 하려고 하는 내용은 1978년 3월로 알고 있습니다. 1973년 말부터 전 세계 적으로 몰아 다친 기름(석유)파동으로 일을 하던 직장에서 해고 되고 다른 직장을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한국에서 장로의 아들로서 30년 교회에 다니면서 한 번도 하나님을 믿고 기도 한 적이 없는 제가 그 때에 나를 도와주실 수 있는 전능하신 하나님께 나를 살려달라는 간절한 기도를 하게 되어 직장에 취직 하게 되었으며 그 때부터 저는 참 신앙의 사람이 되기 시작 하였습니다. 교회에서 열심히 신앙생활을 하는 가운데 1977년 가을부터 목회자로 부름을 받았으나 저는 하나님께 거절하는 기도를 하였습니다. 하나님 저는 못 합니다. 하나님 저는 안 됩니다. 하나님 저는 목사가 될 재능이 없습니다. 재능을 가진 다른 사람을 불려주세요? 그 당시 저의 주위의 사람들이 목사가 되라는 권면을 하면 그 때 마다 저는 아닙니다. 사람 잘 못 보셨습니다. 하고 대답을 하였습니다. 그 당시 저의 담임 목사님께서  우리 아파트까지 찾아 오셔서 청년부를 인도하는 저에게 하시는 말씀이 신 집사 청년들에게 성경 읽으라 하지마, 기도하라고 하지마, 성령을 받아야 한다고 하지마, 예수의 피를 말하지 마,  교회 올 때에 성경 가지고 오라고 하지마, 그리고는 가셨습니다. 그와 같은 교회에서 저는 서리 집사로서 있을 때에 일을 하고 집에 돌아와서 몸이 춥고 떨리며 감기 기운이 있으면 성도님의 집에 전화하여 그 집에 찾아가서 예배를 드리고 돌아 올 때에는 감기가 완전히 떠나가고 건강해 졌습니다.  미국 교회를 사용하고 있으나 예배 후에 친교 시간에 사용할 스푼과 젓가락과 콜라가 몇 병이 있으며 종이컵이 몇 개가 있는가를 알고 있었습니다. 교회에 부흥회가 있으면 그 주간에 회사에 휴가를 내고 교회에서 부흥회를 할 준비를 하였으며 부흥 목사님께서 교회에 오가실 때와 식사를 하려 가실 때에 항상 저의 차로 제가 모셨습니다. (더 참고하시려면 나눔 42번 “ 이 아이들이 다 너의 아이냐”를 보시기 바랍니다) 1977년 말과 1978년 초에 차를 타기만 하면 찬송가 27장 3절을 부르며 다녔습니다. “ 영 죽을 나를 살리려 그 영광 버리고 그 부끄러운 십자가 날 위해서 지셨네 날 위해 지셨네 ” 얼마나 은혜가 되었는지요 

     그러던 1978년 3월 어느 날 회사에서 무슨 기계를 교환하여야 한다며 직장의 동료 몇 사람과 같이 기계가 고장 났다는 곳에 갔습니다. 그 기계는 그리스로(기름) 돌아가는 기어에 발라 두었습니다. 그 돌아가는 기어가 낡아서 교환 해야만 했습니다. 그래서 아주 무겁지는 아니 하나 손으로 들어내기는 무거운 편의 기계를 한쪽에는 직장 동료가 잡고 다른 한쪽에 제가 잡고 들어내다가 그리스에(기름) 미끄러져 그만 기어가 떨어지면서 제 왼쪽 손의 집게손가락 첫 마디가 밑에 있는 기계 바탕과 기어 사이에 끼어 손을 다쳐 몹시 아팠습니다. 아 소리를 지르며 보니 손 가락에서 피가 그리스 사이로 나오고 있습니다. 같이 일 하던 동료가 구급차를 부르겠다면 저에게 어떠냐고 물었습니다. 그 때 저의 생각에 이 작은 손가락 하나 다쳤는데도 이렇게 아픈데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양손과 발에 대 못으로 박히고 옆구리에 창으로 찔리셨으니 얼마나 아팠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쓰리고 아픈 십자가 날 위해 지셨네 찬송이 입에서 나오면서 주님의 십자가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경험하게 하시니 감사 합니다. 손가락에서는 피가 나지만 찬송을 부르므로 같이 일을 하던 직장 동료들이 어이가 없다는 뜻이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그 때부터 지금까지 저의 왼손 두 번째 손가락인 집게 손가락은 약간 꼬꾸라져 굽어 있습니다.